JIWON: Who keeps sending me this f*cking message?

🙂 Italy-Belcanto > Barenboim and La Scala > Stephane Lissner and La Scala >
08 =*=*=*=*=*=*=*=*=*=*=*=*=*=*=*=*=*=*=*=*=*=*=*=*=*=*=*=*=*=*=*=*

Please check
🙂 Bashkirova’s Performance Schedule after Jerusalem Festival 2008

http://oldwww.skuniv.ac.kr/economics/전임교수.htm
서경대학교 금융경제학과 조교수 홍이석
E-mail: yshong@skuniv.ac.kr
PHONE: 02-941-2425 or 017-218-5249

07 =*=*=*=*=*=*=*=*=*=*=*=*=*=*=*=*=*=*=*=*=*=*=*=*=*=*=*=*=*=*=*=*

빈 필하모닉 내한공연: 주빈 메타 건강상의 이유로 지휘 취소 Oct 1, 2009

Please check
🙂 From How many Spanish/Palestinian/Israeli Politicians are behind Widow of Prof. Said? Her name should be remembered in Palestinian history (Aug 11 – Oct ?, 2009)
🙂 LINK will be added

Sep 29, 2009 3:12AM
HONG: 요즈음 어떻게 지내요. 지원이 다시 만나고 싶어요. 홍이석

Sep 29, 2009 3:14 PM
JIWON: 새벽3시? 그렇지… 포기할 놈들이 아니지… 그래 조금만 더 기다려라
Sep 29, 2009 4:11 PM
JIWON: 내가 만만해 보이긴 꽤 만만해 보이지? 그쪽 이름 석자 쓰는 건 어떻게든 봐 주겠는데… 내 이름 끈적거리는 호칭 사용하면서 함부로 쓰지 말아라. 구역질 나니까… 사실 거기에서부터 질리기 시작했음… 지겹다 지겨워. 어쨌던 그 뒤에 누가 있는지 그쪽 장사 지내고 나서라도 알아낼 테니까 잔말 말고 입 닥치고 있어라. 너… 내가 미국에서 어떻게 살아서 돌아왔는지 아직 짐작도 못하지?

Sep 30, 2009 2:46AM
HONG: 요새 강남에서 살아요. *에서도 가깝고 지원이를 나만큼 생각해 주는 사람도 없을거
Sep 30, 2009 2:52AM
HONG: 오늘 핸드폰을 집에 놓고 나와서 전화를 못 받았어요. 너무 경계하지 말고 가까이…

Sep 30, 2009 4:08 PM
JIWON: 너 지금 나 협박하니? 이 새끼야 너 뭔가 단단히 착각하고 있는 것 같은데… 내 인생 망가지라고 고사 지내는 놈이랑 메시지 주고받고 싶겠니? 내가 너 같은 쫌팽이한테 전화를 못하고 있는 첫 번째 이유가 뭔지 아직 모르지? 옛날옛적에 내 친구가 독일에서 실종돼서 ****에서 발견된 적이 있는데 실종되기 직전 증상이 뭐였는지 너 같은 신참내기는 모르지? 내가 같은 상황에 빠질 것 같아서 차마 전화를 못하고 있는 거다… 어쨌든 그 쪽이 사모하는 김영율CD 일년 삼백육십오일 줄창 들으면서 인생을 마감하셔 (그날도 신나게 듣고 있더만…) 내가 하고 싶었던 말 한 후라 그쪽메시지 무시해도 별 상관없지만 이 내용들 다 인터넷에 올릴 거거든? 또 조만간 한국어로 블로그도 열거거든? 난 그래도 교수님께서 점잖으신 것 같아서 매 순간 시간도 정확히 맞춰가면서 성희롱+협박메시지 보낼 때마다 이 악물고 견뎌냈는데, 이제 보니까 뭐 이딴놈이 다 있어… 그렇게까지 주변에서 관심을 보이니까 인생이 살판나더냐… 그럼 이만 (누차 말하지만, 그쪽엔 관심 없는데 그 뒤에 누가 있는지 알고 싶으니까, 혹 여라도 답장 보내고 싶으시면 집주소도 정확하게 보내시길… 몽땅 다 인터넷에 올려야 하니까… 야 지금 보니까 정명훈 집안에서 인천 다 말아먹고 내 인생 팔아서 크게 한 건 하고 싶었던 모양이더만… 제가 너무 늦게 눈치챘나요?)

Oct 1, 2009 6:31 PM
HONG: 마음이 급해져서 문자를 보냈지만 불편하게 받아들이시니까 자중하겠습니다.
Oct 1, 2009 9:40 PM
HONG: 이메일 yshong1237@hanmail.net 입니다. 즐거운 추석 보내시고 행복하게 지네세요.

Oct 3, 2009 3:53 PM
JIWON: 이건 또 뭐야… 쓸모 없는 이메일하나 달랑 보내고 몸 씻겠다 이거지… 그 동안 그 많은 오물들 몽땅 뒤집어쓴 나는 어쩌라구… 너네들… 이 쓰레기 같은 년 놈들… 그 동안 내가 안팎으로 처한 신세 교묘히 이용해 가면서 사람 피 말리다가… 여차하면 미친년 취급하려 했지? 그 뒤에 도대체 몇 놈이나 계시길래 이리도 무대뽀로 나오시는지 궁금하기도 하지만… 내가 이런 이유 때문이라도 이 내용들 몽땅 다 인터넷에 올릴 거거든? 내가 홍모교수의 거머리 같은 순정을 무시한 미친년인지 아님 너네 들이 한통속 쓰레기들인지… 어차피 법으론 안 된다고 하니까 인터넷에 올려서라도 정신 멀쩡한 대한민국 국민들 특히 홍모교수의 여 제자들이 판단하게 하는 게 가장 바람직하지 않을까요… 혹시 아니 내가 알아내고 싶은 사실을 그들이 다 해결해 줄지… 내가 미국에서 정신줄 간신히 붙잡고 있을 때도… 김영율 때문에 그 미국 년 죽여버리고 싶었을 때도… 이런 * 같은 감정은 경험 못했거든… 지금 가장 효율적인 방법, 한꺼번에 몽땅 처리할 수 있는 방법 궁리 중이니까… 너도 한번 당해봐… 어차피 이런 식으로 사회안팎으로 관심 받는 것조차도 홍모교수께서는 아주~ 즐기고 계시는 것 같은데요… 이런 인간인줄 진작에 알았어야 했는데… 아직도 즐길 인생 창창하시니까… 한번 기다려보시죠… 어때 예술 하는 것들하고 한번 어울려 보니까 골 빈 애들이라 상대하지 아주 편하지? 제가 한술 더 떠서 골 비고 성격까지 바닥인 (김영율 표현에 의하면…) 미친년이 어떤 건지 똑똑히 보여줄 테니까 조금만 기다려보셔~ 한가위든 멜크리스마스든 2010새해든 예술 하는 것들이랑 어울려서 한세월 보내시길… 그럼 이만 (담부턴 그 누구든 직접 연락하라고 해라… 속이 다 후련하군… 진작 이렇게 할걸…)

NO PHONE CALL OR MESSAGE YET… WE’LL SEE.

06 =*=*=*=*=*=*=*=*=*=*=*=*=*=*=*=*=*=*=*=*=*=*=*=*=*=*=*=*=*=*=*=*

세계적 성악가 연광철씨, 9월 서울대 교수로 부임 Jun 3, 2009

(updated on JUNE 2, 2009)
젊었을 땐 얼마나 잘생기셨는지 모르겠지만 쫌팽이처럼 늙어서는 한다는 짓이 이거냐? 그래서 알량한 전화한통 걸어서 노교수 연애 운운해가면서 사람 미친년 취급 하시려구? 그렇게 매스컴을 타고 싶어하시는 성격에 지금 정년이 코앞인데 정교수들 눈치 보면서 지금까지 어떻게 그렇게 숨죽이며 사셨을까…

참고로… 또(!) 혹시나 해서 하는 말인데요,
제 이메일이 그 동안 계속 해킹되고 있었다는 사실을 모르시고 계신 거 같아서… 근데 난 그 사실을 기준으로 모든 메일을 작성했었거든? 누구한테 보내든, 무엇을 쓰던… So, if you want… I can post everything. Just in case…

이 새끼들… 언제부터 내 인생에 그렇게 관심이 많으셨어? 이왕 관심 갖기 시작한 거, 한번 나처럼 10년을 살아보신 후에 연락을 하던가 말던가…
너네 들이 그렇게 미친년 취급 안 해도,
‘정신병이 또 도져서…’ 라는 말로 집안에 무슨 일이 생기면 나 내탓이었던거 잘 알고는 있었지?
너네들 나처럼 10년동안 불안에 떨면서 누가 문만 열어도 가슴이 덜컥하고, 수시로 누군가를 죽이는 악몽에 시달리고… 친척모임이며 어떤 곳이든 예전의 나를 알고 있는 데는 아무데도 안가고…

이 새끼들… 정말 재수없어.
내가 무슨 수를 써서라고 ‘홍이석’ 교수 이라는 이름 석자 네이버든 다음이든 어디든 다 퍼뜨려 줄 테니까 조금만 기다려라. 언제쯤 서울대로 모셔갈 예정인신지…

사람들 고르려면 좀 제대로 고르시던지…
어쩌면 골라도… 내가 싫어하는 때만 골라서… 내가 싫어하는 말만 골라서…

내가 그렇게도 글 쓰는데 재주가 없더냐?
여기 이 글들 다 읽은 것 같긴 같더만… 어째 알아들은 게 하나도 없을까…
글고… KBS나 부천같은경우 누가 협연을 하든 라디오로 연주 안 듣거든? 협연자가 망가지는데 왜 들어? 그리고 시향도 메인연주는 안 듣고 협연자도 Profil 확인해야 듣거든? 안 들어도 다 알거든? 어쨌던 안 틀릴거 아냐? 그러니까 마이크로든 뭐로든 장난질 그만 쳐라… 부천필 에코 이빠이로 넣으면 음질이 변하더냐? 비단결 같은 현들이 어쩌구 저쩌구? TV로 보면 다 보이거든… 예전 KBS보다 더 tensed… or whatever… 그래서 관들이 위축된 거 다 보이거든?

05 =*=*=*=*=*=*=*=*=*=*=*=*=*=*=*=*=*=*=*=*=*=*=*=*=*=*=*=*=*=*=*=*

Please check
🙂 From How come I can’t send my Barenboim-message to the READERS? (JIWON; Still, no need to post everything…)
JIWON: Keep writing Bashkirova’s NEW project to make MACHAEL BARENBOIM as a leader of ‘Garbage & Sh*ts’.
May 13, 2009
(…) If you carefully study this festival, it is easy to understand what the Palestinian National Music School wants or where they are heading. Please think of native Palestinian youngsters, who graduate the conservatory each year. They are over 600 members every each year and are left with no-job or no-future. As usual, Barenboim’s involvement in those Ramallah-pigs has been destroying their Palestinian vision. Now, I am going to make this Ramallah-Facebook group in public. I still can’t understand how this artistic director, German guy from Barenboim-Said-Foundation, was able to get this job even after I resumed this computer work. Was it also part of Zapatero’s politics or Barenboim-project from Spain? Should I feel vomiting? Or Should I be left speechless? Just sick of everything-Barenboim.
P.S.: Seriously, I really need time.
May 14, 2009
I accidentally found Michael Barenboim while searching for Politics in Spanish Government. (I can’t tell where.) I need to think more and change my plan. After several years of these and those insane involvement in the most inferior chamber music groups, is this what left for this poorest boy? No hint of confidence in technique or tone-production. No hint of himself. Always worry about something around him. This boy just should NOT join any ensembles until he masters something his own. How come all these happened to this boy? And me? Braunstein originally had NO-tone but technique-only when he joined the BPO, (a typical Mehta’s boy), but then EVERYBODY, including Znaider or the Cello-sh*t, who stole du Pre’s instrument, lost their freshness-or-talent while enjoying their partnership with this b*tch. Then what about this boy, who even didn’t finish his normal schooling when he joined WEDO to lead? We’ll see if Elena and Gidon Kremer really want to see this poorest boy grow up an independent fiddler. Is he really serious about being a professional fiddler, by the way? He just doesn’t look like… But then, he never looks like an amateur trying to enjoy his pastime. I am just sick of everybody. No matter what, I can never accept this boy unless he answers me. I am pretty sure he himself decided to join Bashkirov family.
P.S.: No wonder Spanish Politics was getting more stinky. Tired. I want to rest. By the way, it is not Queen’s ‘Love of My Life’. My cell-phone’s ‘Love of My Life’ is what hooked this little creature and since I have new cell-phone, there was no time to resume another project to her musical taste. She didn’t like anything but this melody.

May 16, 2009 10:14 PM
HONG: Calling (02-941-2425)
JIWON: 수신거부통화

🙂 From How come I can’t send my Barenboim-message to the READERS? (JIWON; Still, no need to post everything…)
May 21, 2009
http://www.news.at/articles/0918/120/242095_s1/salzburger-intendantensuche-welser-moest-lissner-spitzenkandidaten
http://diepresse.com/home/meinung/feuilleton/sinkoviczzwischentoene/475840/index.do
What the hell is it? Now, I start drawing a clear map about WHO’SE WHO, WHERE and WHY… even in Italy.
Clearly, there was someone behind Bashkirova’s Italy tour and it was planned after they read everything. They wanted to get rid of me. Who knows… Barenboim could be the one. (Now, I am thinking to ‘open’ my cell-phone to everyone. I seriously want to know if Myung-Whun Chung was behind this f*cking Korean guy. Remember? This sh*t tried to call me again some days ago. I never knew what a public attention this old guy has been hunger for until the age of almost my mother’s.)
Of course, these are not everything I had to read. My question here;
1. Has Barenboim known that he has been a core subject in this Salzburg debate? Or Barenboim himself got involved in this dirty politics at the last moment?
2. Is so… he must have heard something from someone; from more than three people. What kind of story has he heard? Is it the same as the one I found? Or similar to the report from Berlin?

🙂 From Section: Germany-Heldentenor > Dear Bankrupt Berlin
MAY 19, 2009
Lisnner bla-bla-bla
MAY 22, 2009
JIWON: First of all, I must apologize for my rude writing, if it ever hurts your German pride. I never wanted to start it in this way until I wasted couple of days on this another, NEW dirty politics around Barenboim. Now, I don’t have much time until next Monday. I’m still wondering. Where is the bottom line for this German Journalism or Eurotrash? (…) NEW king of Salzburg Festival (…) La Scala’s Lissner (…) Bayreuth’s Eva Wagner (…) Daniel Barenboim (…)

04 =*=*=*=*=*=*=*=*=*=*=*=*=*=*=*=*=*=*=*=*=*=*=*=*=*=*=*=*=*=*=*=*

FREQUENTLY ASKED QUESTIONS:
1. Why is Prof. 임헌정 ill after this? First of all, how many members are found in 임헌정 사단?
2. Who is taking care of Maestro Myung-Whun Chung’s youngest son in Korea?
3. Where is Prof. 김민 now? Is he still at Bayreuth?
4. Is Maestro Myung-Whun Chung’s assistant conductor, who will become NEW active participant in Bashkirova’s Jerusalem Festival after making Korean Music Society’s NEW orchestra a real mess, still alive in Korea?
5. Still thinking more…

03 =*=*=*=*=*=*=*=*=*=*=*=*=*=*=*=*=*=*=*=*=*=*=*=*=*=*=*=*=*=*=*=*

July 27, 2007 11:07 PM
HONG: Calling (02-941-2425)
JIWON: NO ANSWER.

July 27, 2007 11:30 PM
HONG: 오랜만이네요 요즈음도 조카도와주느라 바쁘지요 연락하죠 기다리세요
JIWON: NO ANSWER.

Aug 12, 2007 12:53 PM
HONG: Calling (02-941-2425)
JIWON: NO ANSWER.

Aug 12, 2007 12:59 PM
HONG: Calling (017-218-5249)

Aug 12, 2007 13:31 PM
HONG: 연락해도 전화를 안 받네요 전화든지 인터넷이든지 연락해줘요 홍이석
JIWON: NO ANSWER.

July 31, 2008 08:01 PM
HONG: Calling (017-218-5249)
HONG: 지원 만나고 싶어요 연락이 잘 안되요 즐거웠던 만남을 회상하며 홍이석

Aug 1, 2008 12:47 AM
JIWON: 혹시.. 김영율교수가시켰나요? 정말짜증나는군. 아그래도지금심히피곤하거든요. 그럼.

Aug 1, 2008 04:34 PM
HONG: 바보 내가 잘해준다는데 왠 의심이 그렇게 많아요 빨리 만나요 나는 방학중 홍이석

Aug 4, 2008 05:00 PM
JIWON: 무슨일이신지는모르겠지만, 수신거부등록때문에연락이불가능할겁니다. 행복하시길..

Nov 19, 2008 11:56 PM
HONG: 지원 오랜만에 연락하네요 보고 싶어요 내가 너무 무심했지요 방황도 했지만
Nov 20, 2008 12:07 AM
HONG: 아직도 내 마음속에는 지원이 깊이 자리잡고 있어요 다시 만나요 홍이석
Nov 20, 2008 12:22 AM
HONG: 아무리 생각해도 지원과 나는 천생연분인 것 같다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네요 홍이석

Nov 21, 2008 10:34 PM
HONG: 수신거부전화

Dec 14, 2008 07:37 pm
JIWON: 스팸청소하다가발견..혹시나했더니역시나/한번원없이보내보시죠/그렇지않아도제일곧끝날텐데/끝나면직접찾아가서그동안궁금했던거조목조목따져보려고했는데들어오는메세지내용을보아하니그럴필요도없을거같은데.. 1. (…) 9. 그럼그떄까지기다리시던가/아님구구절절메세지계속보내시던가/10.나중에사실여부확인하려고 다저장해놓았으니까그거다프린트하거나제인터넷사이트에올려서천생연분이신분하고직접연결시켜드리리다/11.김영율이그러던가요/술한잔같이하면모든오해가풀릴거라고/그거원래그인간이좋아하는말이거든요/그덕분에전10년을이집구석에서쓰레기취급받으며살았거든요. (야 이새끼들아. 네가 인간취급을 못 받고 산다는데 뭔지나 아냐? 내 처지덕분에 형제들 결혼생활까지 흔들린다는 게 뭔지나 아냐?) 술한잔같이해도안변하는건/그인간이동일인물에대해어떤식으로내앞에서다르게말이바뀌었고/제사건으로인해서둘이어떻게거래를시작했는지/거래라면거래지/덕분에경력쌓아서승진도했더만/그쪽도그런가요/어차피그놈이그놈이고그인생이그인생이니까/이말원래제가맨처음커피숍에서했던말인거같은데/더생각하기도싫으니까여기서킅내죠/그럼이만

++++++++++++++++++++++++++++++++++++++
One more message should be sent… (기분상 도저히 존대말로 끄적거릴 수 없단다…)

“뜨겁게 어쩌구 저쩌구…” 하던 메시지가 하나 더 있는 걸로 기억하지만 홧김에 지워버려서 날짜를 확인할 수 없는 관계로.. 제일 재수없었던 메시지:

Apr 6, 2006 3:15 AM
“주식은 내가 가르쳐 드릴테니까 당신은 나에게 음악을 가르쳐 주십시오”

뭐가 어쩌고 저쩌고? 이거 교수 맞아? 내가 언제 음악얘기 하는 거 봤냐? 내가 그날 시간 때우려고 음악 어쩌구 김영율 어쩌구 하고 집에 돌아와서 홧병이 도져서 밤새 한잠도 못 잤다. 내 기분이 얼마나 더러웠는지 네가 알기나 아냐?

2006년 4월 6일이라.. 나에 대해서 뭔가를 눈치채셨나? 그럼, 입장을 한번 바꿔서 생각해봐라. 그 동안 못 먹는 감 찔러나 보는 재미가 아주 쏠쏠하셨나 본데.. 너 같은 떨거지들한테 둘러 쌓여서 이리저리 찔리는 게 얼마나 사람을 XX하게 만드는지 너도 한번 당해볼래? 너, 누군가를 죽여버리고 싶다는 감정이 어떤 건지 아직 모르지? 혹시라도.. 뭔가 믿는 구석이 있어서 그리도 자신만만하게 나오시나 본데.. 그래서 피곤에 쩔어서 허덕인다는거 뻔히 알면서 밤늦게 그리도 전화질이냐? 밤늦은 메시지소리가 얼마나 사람 짜증나게 하는 줄 그 나이에 아직도 모르시냐? 그래, 내가 이일 끝내고 돈이나 몇 푼 받고 나가떨어진다고 치자. 내가 커피숍에서 분명히 그랬을 텐데. 내 수중에 돈이 없기 때문에 그 장소에 끌려 나왔다고, 나한테 노후자금만 있으면 남자같은거 필요 없다고.. 네가 나라면, 너랑 같이 김영율이라는 똥밭에서 뒹굴고 싶겠니? 커피숍에서 내가 김어쩌구 몇 마디 하니까 대뜸 그러시대, 내가 비판적이라고.. 내가.. 오케스트라사람들부터 선배, 후배, 심지어는 김영율신세를 졌던 놈팽이들까지 구구절절 온갖 가십거리 들먹여가며 김영율욕을 해댈 때, 거기 같이 끼지 않고 끝까지 김영율변호한다고 한국 미국 오가며 용쓴걸 생각하면 지금도 이가 갈린다. 사실 이것만 아니면, 어차피 내가 내 인생 종친 거니까 남 탓할 주제도 못되지.. 그러니까 김영율한테 가서 똑똑히 전해라. 나는 나대로 살다 이대로 죽을 거니까, 그쪽은 그쪽대로 살다 죽어서 나중에라도 서로 만나는 일 없게 하라고. 뭐, 누구한테 음악을 가르쳐줘? 인터넷에 널린 게 음악동호회거든? 그냥 거기 가서 그 수준에 맞는 음악 얘기하면서 수다 실컷 떨어라.. 내 앞에서도 아주 빡빡 우기시더만. 어디를 가시든 여성 팬들 사이에서 인기 짱 이실 거다. 나 같은 인생은 왕년에 내가 누구를 만나고 돌아다녔는지 지금 기억도 안 나거든? 그냥, 내가 좋은 어조로 싫다고 할 때 떨어져나갔으면 좀 좋았니… 왜 터지려는 혈압 이 악물고 참고 있는 사람 건드려서 발악을 하게 만드니…

02 =*=*=*=*=*=*=*=*=*=*=*=*=*=*=*=*=*=*=*=*=*=*=*=*=*=*=*=*=*=*=*=*

Feb 23, 2007 1:47 AM
HONG: 지원 데이트 이막일장 다시 시작하고 싶어요 문자 남겨주세요 홍이석
JIWON: NO ANSWER

To : yshong@skuniv.ac.kr
Title: 답장이늦어 죄송
Time: Fri, 23 Feb 2007 15:06:02 +0900 (KST)
답장이늦어 죄송.
제가 지금
1. 몸상태가 안좋아서 (피로가누적된관계로…) 하루종일 기침때문에 정신이 멍합니다. 말을안하려고 노력중…
2. 조카들…
3. 사실상 저한테 필요한 돈만 있으면 가족들 등쌀에 구애받지말고 혼자 살고 싶습니다. 조만간 알게 되겠죠. 솔직히 한국놈들이라면 지긋지긋해서요…
제가 그동안 너무 피곤해서 그냥 잊어버리고 싶었는데 일이 이렇게 된이상 끝을 내더래도 “김영율”건을 매듭짓고 끝내고 싶습니다.
근데 지금은 제가 너무 피곤.
조만간 또 연락을 드리죠.
그럼 이만 총총
지원올림
P.S.: 아니 언제 1막이 있었나? 나원참… 쩝~

April 22, 2007 10:05 AM
HONG: 비온 후라 날씨가 너무 좋아요 그만 자고 일어나서 나랑 데이트해요 연락해 줘요
April 22, 2007 10:23 AM
HONG: Wake Up Wake Up Wake Up Yiseok is anticipating your phone call
JIWON: NO ANSWER

April 23, 2007 1:05 PM
JIWON: 제가왜무응답으로일관하기로했는지이유를맞추시면”제일이안끝나도”답장을하겠습니다. 힌트: 아마도상식선에서추측하실수있는이유는아닐겁니다.
HONG: 숙면을 방해해서 미안해용 결명자가 눈을 보호하는데 좋으므로 (…) 지원이도 과거는 떨쳐버리고 미래의 밝은모습을 그리면서 즐겁게 지내요

01 =*=*=*=*=*=*=*=*=*=*=*=*=*=*=*=*=*=*=*=*=*=*=*=*=*=*=*=*=*=*=*=*
Story on and off and on and off… sic. Are they threatening me?

To: yshong@skuniv.ac.kr
Title : 제가 지금…
Time : Thu, 6 Apr 2006 02:09:15 +0900 (KST)
홍교수님께,
(이궁… 지금 너무 피곤해서 내용이 잘 전달되려나 모르겠군…)
제가 지금,
저번 일요일 이후로 아직까지도 머리통(!)이 마비상태로 있어서 메일을 띄울 엄두도 못 내고 있었는데요.
내친김에 끄적거리자면…
물론 바쁘고 피곤하죠. 시대가 시대인 만큼~
하지만 따지고 보면… 다 핑계거리겠지요? ^.*
교수님 만나 뵙고 나서 제가 시작한 일이 하나 있는데요.
이것 끝나기 전까지는 아무하고도 말을 하고 싶지 않거든요.
호텔 커피숍에서 제가 주절주절… 거리던 말 기억하시는지요.
그 중에서,
저는 죽어서도 이 나라에 묻히고 싶지 않다고, 근데 지금은 국적을 바꿀 수 있는 희망이 안보여서 그냥 포기했다고 한말.
뭐 지금도 포기상태이지만,
그날 이후, 특히 전화로 교수님께서 신랄하게 충고하시던 날, 정신이 번쩍 들면서…
그래서 무언가를 쓰기 시작했는데,
내 머릿속에 있던 것들을 그냥 정리하고 나면,
더 이상 머릿속에 남아있는 것도 없고,
그렇게 되면, 텅빈 머리통이 더 이상 배울 수 있는 것도, 보여줄 것도 없으니까,
그럼, 아침형 인간으로 샤샤샥 바꾸고, 내가 제일 배우고 싶었던 주식도 배우고…
제가요… 약 1-2주 동안은 계속 멍~한 상태로 시간을 때울 예정이고,
이번 달 안에는 끝날 것 같거든요. 스토리 두 서너 개만 더 쓰면 되니까.
지금 제가 일요일밖에 자유시간이 없는데, 그날마저도 없어질 생각을 하면 스트레스가 쌓여서 말이지요^^
끝나고 연락드릴께요.

Apr 6, 2006 3:15 AM
HONG: 주식은 내가 가르쳐 드릴테니까 당신은 나에게 음악을 가르쳐 주십시오
Apr 6, 2006 3:27 AM
HONG:당신이 나를 위해준 이상으로 끔직하게 당신을 사랑해 줄 자신이 있어요 나를 믿어요
JIWON: NO ANSWER

To: yshong@skuniv.ac.kr
Title: 홍이석 답장
Time: Fri, 7 Apr 2006 01:54:30 +0900
열심히 사시는 모습은 좋게 보입니다. 하지만 머리가 띵한 것은 수면부족 때문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이 건강에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물론 시간에 쫓기다 보면
이것도 어려울 수 있겠지만 때로는 느긋하게 장기적 관점에서 생각해 볼 여유가 필요하기도 합니다.
(… … …)
그럼 다음에는 핸드폰 문자메시지로 간단하게 연락하도록 하겠습니다. 안녕.
홍이석

To: yshong@skuniv.ac.kr
Title: 아까는 죄송
Time: Sat, 29 Apr 2006 22:53:21 +0900 (KST)
홍교수님께,
아까는 죄송.
혹시나… 월요일 밤 12시쯤 전화하셨었나요?
그렇다면, 더욱 죄송.
사실은,
제가 저번 전화이후 얘기하기도 싫어서요…
이것만큼은 확실히 집어두어야겠는데, 지금 제 머리속이 엉망진창이라서 나중으로 미루다가 이렇게 되었슴다.
그때, 김영율 교수건으로 “지금 시간이 이렇게 많이 흘렀는데…” 라고 하셨는데요,
그것도 할아버지가 손녀 토닥거리듯이 아주 자상한 목소리로…
제가 지금 계획한 것 끝나고, 조목조목 적어서 보내드릴테니까, (그 전과 그때, 그리고 그 이후…)
한번 읽어보시고 입장을 바꾸어서 생각을 해보시고,
그리고 나서,
저의 성격이 이상한 건지,
아님, 교수님도 저처럼 그 이름 석자가 다시는 생각하기도 싫은 물건인지,
다시한번 제3자의 의견을 보내주실런지요?
솔직히 그때까지는 얘기도 하기 싫은데요.
죄송합니다.
편한밤 되세요.

SOME MESSAGES ARE DELETED… I THINK.

HONG: Calling or message
JIWON: NO ANSWER

Sep 2, 2006 5:19 PM
비틀즈의 노래가사처럼 무거운 세상을 어깨에서 떨쳐버리고 편안하게 살아요 안녕
JIWON: NO ANSWER

Advertisements
%d bloggers like this: